수출기업이 점차로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특히 내수기업이 수출기업화되는 경향이 점점 더 짙어지고 있다. 이러한 추세에 따라 기업의 마케팅전략도 점차로 변화하고 있다. 





자료출처 : http://www.kidd.co.kr/news/175033




위의 자료는 산업부에서 공개한 자료이다. 그래프로 보면 확연하게 내수기업과 수출기업의 고용증가율 및 매출액의 차이를 볼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내수에만 매달리는 것만이 살 길은 아니기에 다양한 기업들이 수출기업의 형태로 돌아서고 있는 것이다.


산업부에서는 2017년이 되면 약 1만 개의 내수기업이 수출기업화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일자리를 빨리 창출하고 더 쉽게 성장할 수 있는 것이 수출기업이라는 이미지도 강해지고 있다.


그렇다면 기업PR계는 어떤 변화를 가져올까?




1. 구글을 주목하자


사실 구글의 중요성은 몇 년 전부터 대두되어 왔다. 이미 영문권에서는 독보적인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검색엔진이 바로 구글이다. 또한 최근에는 국내에서도 국내검색엔진의 허점을 보완하기 위해 '구글링'하는 인터넷 사용자 수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특히 해외수출을 목표로 하는 기업이라면 구글에 최적화된 홈페이지를 갖고 있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자세한 사항은 http://www.globalseocenter.com/search_mkt/598 참조)




2. 세련된 영문홈페이지 제작이 필요하다


수출을 하는 기업이라면 영문홈페이지는 당연히 갖고 있어야 한다. 원어민이 제작한 홈페이지, 세련된 디자인의 홈페이지, 그리고 위에서 말한 바와 같이 구글에 최적화된 홈페이지가 있어야 한다.

검색엔진에서 유리한 지점을 확보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를 관리해 주는 것도 필요하다.




3.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라


만국 공용으로 앱스토어에서 다운 받을 수 있는 모바일 앱을 기획해 보자. 최근에는 저렴한 가격으로 어플리케이션을 제작해 주는 업체도 많이 생겨나고 있다. (참고자료 : http://www.globalseocenter.com/app_dev)

하이브리드 어플리케이션이나 웹과 연동된 어플리케이션, 구매가 가능하거나 상담이 가능한 어플리케이션 등등 다양한 기능이 있으므로 제작자와 상담 후 견적을 요청하는 것이 가능하다. 수출 마케팅에 반드시 필요한 기능이라면 꺼려하지 말고 제작하도록 하자.




+ Recent posts